컨텐츠 바로가기

장필순X이은미, 역대급 듀엣 성사…故김광석 노래로 레전드 썼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스터리 듀엣' 15일 방송

뉴스1

MBN '미스터리 듀엣'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장필순, 이은미의 듀엣 무대가 성사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MBN 음악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장필순이 오픈 싱어로 소환돼 미스터리 싱어 이은미를 만났다. 고(故) 김광석의 '거리에서'로 처음 호흡을 맞춘 이들은 레전드 무대를 만들었다.

이날 장필순은 "사실 노래는 오래 해왔지만 방송이 어색한 사람"이라며 수줍어하면서도 미스터리 싱어 정체를 궁금해 했다. 기타리스트 함춘호는 미리 정체를 보고 깜짝 놀랐다. 그는 "한 무대 선 기억이 없다. 노래하는 분들은 목소리 자체가 악기인데 대한민국 최고의 악기를 가진 두 사람이 만들 무대"라면서 기대했다.

장필순은 "제가 음악 프로그램 외에는 해본 적 없어서 쑥스럽고 낯설다"라며 "누군가 저와 함께 노래하고 싶다는 마음이 감사해서 용기내 출연했다"라고 털어놨다. 또 상대를 전혀 예상하지 못하겠다며 "솔직히 감이 안 온다, 상상 안된다"라고 말했다.

장필순은 미스터리 싱어가 선곡한 '거리에서'를 홀로 연습했다. 미스터리 싱어는 "꼭 한번 무대에서 노래를 같이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드디어 무대 위에서 두 사람이 만났다. 장필순을 소환한 가수는 이은미였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미소지었고, 이은미는 눈물까지 훔쳤다. 무대를 마친 뒤에는 장필순을 끌어안고는 "왜 내가 눈물이 나지?"라고 말하기도.

MC 이적은 "레전드를 새로 썼다"라며 이들의 무대에 연신 감탄했다. 박경림 역시 "이 정도 라인업이면 미리 말씀해 주셔야 한다, 티켓 사서 봐야 한다"라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적은 맞다며 "전설적인 무대니까 오늘은 출연료를 안 드리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33년간 프로 가수로 살면서 오늘이 가장 떨렸다"라고 고백한 이은미는 장필순과의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아마추어 시절 김광석 오빠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게스트로 무대에 세워줬었다"라고 회상했다. 그와의 인연으로 장필순도 알게 됐다는 것.

이은미는 "그때 언니는 이미 유명했고 여성 뮤지션으로서 독보적이었다. 기타 연주를 잘할뿐 아니라 모든 게 멋진 선배였다"라면서 "성격도 너무 좋으니까 모든 뮤지션들이 다 언니 주변에 모여 있었다. 그렇게 어울리게 되면서 알게 된 사이"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장필순은 이은미의 첫인상을 떠올렸다. "귀여웠다"라며 웃더니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오래 노래 하겠구나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은미는 "언니가 이렇게 성격이 좋다, 좋은 얘기만 하지 않냐. 제가 당시 보통 듣던 얘기는 성격 안 좋다는 얘기였다"라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이은미는 "본인 음악을 30년 넘게 발전시키면서 한 가지 색으로 이어가는 게 어려운데, 언니는 그런 뮤지션이다. 함께 노래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털어놨다. 장필순 역시 "정말 고맙다. 나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는 장필순, 이은미 외에도 박미경과 환희 밴드 등이 출연해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미스터리 듀엣'은 원통형 벽을 사이에 두고 두 명의 미스터리 가수가 감동의 무대를 완성하는 음악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