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다행' 성훈X박준형X양치승, 닭 잡기 성공→방생... "미운 정 들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다행' 성훈, 박준형, 양치승이 닭 잡기에 도전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운동이 끝난 세 사람은 '닭섬'에 있는 닭 잡기를 준비했다. 박준형은 "어제 나 물었다. 수탉이 나 오줌 볼 때 물었다"고 말했다. 성훈은 "제가 봤을 때 쭈니 형은 절대 못 잡을 것 같고, 관장님은 민첩성이 좀 떨어진다. 제가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세 사람은 천천히 닭을 포위했고, 성훈이 수탉을 잡았다. 뿐만 아니라 성훈은 능숙하게 닭을 잠들게 했고, 그 모습을 본 양치승은 "너 닭 공장에 일했냐"라며 감탄했다. 이에 성훈은 "나 어릴 때 닭 될 때까지 병아리를 키웠다. 이름이 삐삐였다. 병아리인데 사람을 따랐다. (근데) 할머니가 중국집에 팔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성훈은 "(닭) 만져 보면 진짜 동물이다. 얘를 굳이 잡아야 해? 등 한 번만 쓰다듬어 봐라"고 설득했다. 양치승은 "등 운동 좀 했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준형은 "얘 못 먹겠다"며 양치승에 "솔직히 너 잡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이어 "나는 솔직히 얘기해서 미운 정 들었다"고 털어놨다. 결국 마음이 약해진 세 사람은 상의 끝에 닭은 풀어주며 달걀을 먹기로 결정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