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자, 살쪘다는 댓글에 다이어트 결심…母 "그만 먹어라, 꿀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미자가 다이어트 결심을 했다.

미자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개월 전 웨딩 촬영 때의 나. 저 등뼈... 어깨뼈... 너무나 그립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미자는 "유튜브에도 살쪘다는 댓글이 너무 많아서 다이어트 좀 해봐야겟습니다!! 괜찮다던 엄마도 살 빼라고 카톡 오기 시작. 맘잡는 의미로 다이어트 도시락 주문 완료!!. 신랑 신부 합쳐서 9kg 증가. 오빠 우리 할 수 있을까? 새벽 2시만 잘 넘기면 됨"이라며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 속에는 뼈밖에 없는 미자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홀쭉한 김태현의 수트 자태도 눈길을 끈다.

특히 미자의 엄마 전성애는 '살 엄청 쪘죠?'라는 미자의 말에 '너는 그만 먹어라', '살 빼야 해', '응 꿀꿀' 등의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미자는 배우 장광의 딸로, 개그맨 김태현과 지난 4월 13일 결혼했다.

미자는 지난달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엄마 전성애가 초등학교 때부터 39세 때까지 혼전순결을 강요해 성이 어렵고 두려운 대상이 됐다는 고민과 함께 과거 MBC 코미디언 시절 동료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 = 미자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