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니다큐] 아름다운 사람들 - 224회 : 따뜻한 이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니다큐] 아름다운 사람들 - 224회 : 따뜻한 이발사

인천에는 48년간 한자리에서 이발을 해온 사람이 있다.

어려서 학업을 잇기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일찌감치 이발 기술을 배운 김충제 씨는 기술을 익힌 뒤 타지인 인천으로 와 이발을 하기 시작, 직원으로 일하던 이발소를 인수받아서 한자리에서 지금껏 마을 주민들의 이발을 책임지고 있다.

48년간 하다 보니 단골손님은 굳이 어떻게 해달라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해주는 전담이발사로 불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