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호가 선사한 로맨틱한 여름밤'…2022 팬콘 서울 공연 성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PM 이준호가 2022 팬콘 'Before Midnight'(비포 미드나잇)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이준호는 지난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이준호 2022 FAN-CON 'Before Midnight''을 개최했다.

마지막 공연날인 14일에는 Beyond LIVE(비욘드 라이브)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유료 생중계를 동시 진행하고 더욱 많은 국내외 팬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고 감동을 나눴다.

매일경제

2PM 이준호가 2022 팬콘 "Before Midnight"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호는 직접 작사, 작곡한 총 16곡의 풍성한 세트리스트에 따라 에너제틱한 모습은 물론 화려한 퍼포먼스, 탁월한 보컬 실력까지 다재다능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무대 세트, 조명, 큰 LED 화면을 활용한 감각적인 무대 구성도 돋보였다. 'Instant love'에서는 이준호의 손짓 하나, 몸동작 하나에 무대 조명들이 차례로 밝은 빛을 켰고, 'INSANE'(인세인) 무대는 LED 화면 속 이준호와 무대 위 이준호가 한 몸처럼 움직이는 퍼포먼스로 시선을 빼앗았다.

매일경제

2PM 이준호가 2022 팬콘 "Before Midnight"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까만 천으로 눈을 가리고 강렬한 매혹미를 뿜어낸 'Pressure'(프레셔) 무대에서는 관중의 짙은 탄성이 쏟아졌다.

"보여주고 싶은 무대가 많아 콘서트를 해야 하나 고민하기도 했지만, 여러분과 도란도란 대화도 하고 싶어 팬미팅과 콘서트를 합한 '팬콘'을 준비했다"는 이준호는 매 여름 활발한 활동을 펼쳐 붙여진 별명 '이여름'과 생일인 '1월 25일'을 더한 토크 코너 '125일의 서머'를 진행하고 특별한 여름 추억을 공유했다.

'여름휴가', '아잊스크림', '한여름 밤의 꿈', '이열치열' 등 여름과 관련한 다양한 키워드를 통해 지난 활동들을 되짚는 한편 소소한 일상 속 이야기들을 나눴다.

매일경제

2PM 이준호가 2022 팬콘 "Before Midnight"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2013년 여름 솔로 데뷔 후 여름을 여러분과 함께 즐기는 계절, 매년 그리워지는 계절로 만들고 싶었다"며 그간 발표한 여름 솔로곡들을 즉석에서 불러줬고, 여름과 잘 어울리는 추천곡 'Love Is True'(러브 이즈 트루), '집에 가지마', 역주행 열풍의 명곡 '우리집'을 들려줘 팬들을 기쁘게 했다.

매일경제

2PM 이준호가 2022 팬콘 "Before Midnight"의 서울 공연을 성료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까만 여름밤을 화려하게 수놓은 그는 "무대를 하며 여러분을 바라보는데 들고 계신 팬 라이트가 저를 환히 비추는 별 같았다"고 팬들의 응원에 감동 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팬분들께서 '이여름'이라는 소중한 애칭을 선물해 주셔서 매년 여름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이제는 여름이 저를 가장 잘 나타내는 계절이 된 것 같다. 공연명이 'Before Midnight'인데 지금의 이준호가 생각하는 여름밤의 감성은 이런 거구나 그리고 앞으로의 이준호는 어떤 느낌이겠구나 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전해졌다면 좋겠다. 무엇보다 '여름' 하면 바로 오늘이 여러분의 기억 속에 오래도록 자리하길 바란다. 여러분이 함께해 주셔서 저의 여름밤은 완벽했다.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팬들의 커다란 사랑과 응원 속 서울 공연을 마무리한 이준호는 오는 8월 20일과 21일 이틀간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팬콘을 개최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