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이필모♥서수연 둘째 득남..오창석♥이채은·정준♥김유지 국수는 언제쯤?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연애의 맛’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하고 결혼에 골인한 뒤 지금은 두 아이의 부모가 된 이필모와 서수연에 이어 오창석과 이채은, 정준과 김유지 커플은 언제쯤 경사스러운 소식을 전해줄까.

이필모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2년 광복절 아침. 세상을 향해 소리 지른 너를 처음 만났다. 조금만 기다려다오. 아빠가 아주 멋진 형을 소개해줄테니”라며 둘째 아들 탄생 소식을 알렸다.

이필모는 이 글과 함께 갓 태어난 둘째 아들의 발 사진을 공개했고, “(서)수연아. 지난 10개월간 고생했어. 일단 푹 쉬자 우리”라며 아이를 낳느라 고생한 아내 서수연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수연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는 담호 생일. 오늘은 우잉이 생일. 세상에 발도장 쿡. 이제 우리 네 가족”이라며 둘째 아들의 발도장을 찍는 영상을 공개했다. 첫째 아들 담호와 둘째 아들의 생일이 하루 차이라는 점에서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TV조선 ‘연애으 맛’을 통해 만나 이연을 맺었다. 2019년 2월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같은 해 8월 첫째 아들 담호를 품에 안았다. 이후 지난 2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고, 광복절인 8월 15일에 둘째를 품에 안으며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연애의 맛’ 정식 1호 커플에서 결혼을 하고, 아이까지 낳으면서 이필모와 서수연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인연을 맺은 ‘연애의 맛’의 다른 커플의 좋은 소식은 언제쯤일지 궁금해진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애의 맛2’에서는 오창석과 이채은이 인연을 맺고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2019년 7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경기의 시구자와 시타자로 나서면서 공개 열애를 선언했다. 당시 오창석은 “이채은과 연애를 시작했다. 공식적으로 연애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시구 행사를 마친 뒤 야구를 관람하며 알콩달콩한 시간을 가졌고, 키스 타임 때는 이마에 키스를 하는 등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달달한 럽스타그램으로 열애를 이어가며 뜨거운 응원을 받았지만, 아직 결혼과 관련된 소식은 전하지 않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애의 맛3’에서는 정준과 김유지가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정준은 “응원 감사하다. 방송이다 보니 정해진 시간에 모든 이야기를 담지는 못하지만 우리의 진심은 전해졌을거라 믿는다”며 김유지와 열애 소식을 전했다.

정준과 김유지의 럽스타그램은 공격적이었다. 정준과 김유지는 각자의 SNS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고, 해외 단기 선교도 함께 다녀올 만큼 돈독한 사이와 선행 행보를 보였다. 아직 결혼 소식을 전해주고 있지는 않지만, 함께 등산 등 취미 활동을 같이 하며 달달한 럽스타그램으로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