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단독]與 비대위원에 '30대 女' 이소희 세종시의원 내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머니투데이

이소희 세종시 의원.


[the300]이르면 오는 17일 출범 예정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30대 여성인 이소희 세종시 의원이 내정됐다. 그간 2030 남성의 목소리를 대변해 온 이준석 대표와 차별성을 가진 청년 정치인 발탁으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겠다는 복안이다.

15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취재를 종합하면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오는 16일 이 의원을 비대위원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주 위원장 측은 지난주 이 의원에게 "다양한 대표성을 가진 만큼 함께 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비대위원직을 제안했고, 이 의원이 승낙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캠프의 청년보좌역과 여성특별보좌역으로 활동했다. 이후 6·1 지방선거에서 세종시의회 비례대표에 출마해 당선됐다.

86년생인 이 의원은 장애를 이겨내고 변호사 생활을 해왔다. 여성 장애인이라는 점에서 '약자와의 동행'을 강조하고 있는 국민의힘에 적합한 인재라는 평가다.

특히 이 대표를 중심으로 이뤄져 온 국민의힘 청년 정치인 계보에 새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총 9명으로 구성된다. 주 위원장은 이중 당연직 3명을 제외하고 원내 인사 3명, 원외 인사 3명을 발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