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상호 "與, 젊은 사람 대표로 이용해먹고 헌신짝처럼 버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청년당 및 전국 대학생위원회와의 간담회

與 내홍 비판…연이은 여권 질책

"野, 청년 육성하는 정당될 것"

"당 교육과정 거친 청년 우선 공천 시스템 필요"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어떤 당은 당 대표를 젊은 분으로 써서 잘 이용해 먹고 헌신짝처럼 버리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청년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청년당 주최 청년공감 청년소통 열린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 청년당 및 전국 대학생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민주당은 그런 나쁜 구습과 다르게 차분하게 청년과 함께 호흡하고, 청년을 육성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지난달 7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6개월 중지` 중징계를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둘러싼 당 내홍을 두고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25분간의 모두 발언과 37분의 일문일답, 약 62분간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전날 윤 대통령을 향해 “배은망덕하다”고 비판한 것에 이어 공세를 펼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 위원장은 “한 가지 걱정이 생겼다. 민주당 안에 갑자기 청년이라는 단어가 사라지기 시작했다”며 “전당대회에서 주자들이나,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때 (청년에) 열심히 관심을 기울이던 분들이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래서는 안 된다. 다시 청년에게 희망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의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당의 교육과정을 거친 사람들이 당의 공천 받게 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100% 할 수는 없지만 (이들을) 우선 공천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이번(6·1 지방선거)에서도 급하게 청년 공천을 늘리려고 했지만 이러한 시스템을 몇 년 간 준비해오진 않아 제대로 못한 것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부 인사를 아예 영입 안 할 수 없지만 청년 7 외부인사 3 정도의 비율로 제가 비대위원장 물러나도 이 당 (공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