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외직구 구매대행업자에 납세의무 부여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세청, 관련 연구용역 발주

전자상거래 특례법 제정도 검토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관세청이 해외직구(직접 구매) 물품 구매대행업자들에게 납세 의무 등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데일리

(그래픽=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관세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최근 ‘전자상거래 환경변화에 대응한 관세행정 운영 방향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관세청은 제안요청서에서 구매대행업자의 성실신고를 확보하기 위해 구매대행업자에게 의무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밝혔다. 여기에는 납세 의무 등이 거론된다.

구매대행은 해외직구를 할 때 구매자(화주)가 대행업체에 물품 가격, 물류비, 수수료 등을 지불하고 구매부터 대행까지 모든 절차를 위임하는 방식을 말한다. 구매대행업자가 모든 절차를 담당하지만, 관세 등의 납세의무는 구매자가 지게 돼 있다. 이에 구매대행업자가 정보의 비대칭성을 악용해 실제 구매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신고해 관세 등을 포탈해도 납세 의무를 진 구매자에게 책임과 피해가 전가됐다.

관세청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2020년 구매대행업자에게 연대 납세 의무를 부과했지만, 한 발 더 나아가 납세 의무 등을 구매대행업자에게 부과하고 전자상거래 플랫폼 업체, 특송업자 등이 연대 납세 의무를 지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관세청은 전자상거래 특례법 제정 필요성도 살핀다. 전자상거래 수입 건수는 2019년 4298만8천건에서 지난해 8838만건으로 2배 급증하며 전체 수입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해외직구 이용자(개인통관부호 기준)는 같은 기간 927만3000명에서 1478만7000명으로 59.5% 늘어나는 등 무역의 주된 형태가 기업과 개인 간(B2C) 전자상거래로 변모했지만, 관세법에 전자상거래 관련 조문이 두 개에 불과할 정도로 관련 제도는 미비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