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복절 몇 시간 남았다고"…'미우새' 보던 시청자들 뿔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가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 여행 편을 방영해 논란이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일본으로 화보 촬영을 떠난 김희철을 만나기 위해 일본에 간 탁재훈과 이상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최근 생일이었던 탁재훈과 김희철을 위해 고기를 사겠다며 이들을 돼지·소의 다양한 부위를 한두 점에 최저 100원부터 최고 5000원에 파는 식당으로 데려갔다.

방송에서 이상민은 돼지 자궁 등 저렴한 부위만 주문하는 '궁상'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사진='미운 우리 새끼' 공식 영상 댓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방송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굳이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 여행 편을 방영했어야 했느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일본 여행 예능을 찍을 수는 있지만 굳이 광복절 전날에 그걸 방영했어야 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이 시국에 일본 가서 고기를 구워 먹네. 더군다나 내일 광복절인데 참 대단들 하다", "광복절 한 시간 남기고 일본 투어라니 장난하냐", "왜 하필 이 시기에 방송하는 거임?" 등 비판 의견을 남겼다.

반면 일부는 "예능은 예능으로 보자"는 의견도 보였다. 이들은 "나는 재밌게 봤다", "광복절 당일에 방영된 건 아니지 않느냐"며 '미우새' 측을 두둔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