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도 당황한 콘테-투헬 이례적 몸싸움…英 BBC '코까지 맞대고 싸우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토마스 투헬(왼쪽) 첼시 감독과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1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맞대결에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손흥민, 해리 케인(이상 토트넘) 라힘 스털링, 티아고 실바(이상 첼시) 등 양 팀 주력 선수가 하나같이 당황한 표정으로 몸싸움을 벌이던 자신의 사령탑을 뜯어말렸다. 그래도 양 수장은 좀처럼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좀처럼 보기드문 장면이 나왔다. 세계적인 명장인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토트넘 감독과 토마스 투헬(49·독일) 첼시 감독이 경기 중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종료 직후에도 다시 충돌해 주먹다짐 직전까지 가는 일촉즉발 상황을 만든 것이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과 첼시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2라운드에 격돌해 2-2로 비겼다. ‘런던 더비’ 최고 뉴스메이커는 콘테와 투헬 감독이었다. 두 사령탑이 처음으로 충돌한 건 토트넘이 0-1로 뒤진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오른발 중거리 슛 동점골이 터졌을 때다. 콘테 감독은 투헬 감독을 바라보고 손을 올리며 세리머니를 펼쳤다. 격노한 투헬 감독이 달려들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첼시는 이날 토트넘을 전반부터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그러다가 기습적으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투헬 감독은 호이비에르의 득점이 나오기 전 첼시 공격수 카이 하베르츠가 측면 돌파를 시도하다가 상대 로드리고 벤탄쿠르 태클에 걸려넘어진 장면을 두고 반칙이라고 주장했다. 또 호이비에르의 슛 순간 토트넘 공격수 히찰리송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으며 골키퍼의 시야를 가린 것도 동시에 지적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가 첼시가 후반 32분 리스 제임스가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에게 보복이라도 하듯 토트넘 벤치를 가로지르며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토트넘은 기어코 후반 추가 시간 코너킥 기회에서 해리 케인이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결국 경기 종료 호루라기가 울린 뒤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이 악수하는 과정에서 ‘2차 신경전’이 벌어졌다. 몸싸움 수위가 높아졌다. 코치진은 물론 양 팀 선수 대다수가 달려가 감독을 떼어놨다. 손흥민도 당황한 표정으로 콘테 감독을 말렸다. 주심은 두 수장에게 레드카드를 꺼내보였다. 콘테 감독은 경기장을 빠져나가며 첼시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와도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둘은 이후 인터뷰, SNS 등을 통해 장외 신경전을 이어갔다. 투헬 감독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토트넘 두 골 모두 인정할 수 없다. 이길 자격이 있는 팀은 우리”라고 했다. 콘테 감독도 SNS를 통해 뒤끝을 보였다. 그는 투헬 감독이 두 번째 득점 이후 자신 앞을 지나가는 사진을 곁들이며 ‘내가 당신을 보지 못한 걸 행운으로 알기를. 봤다면 넘어뜨렸을 것’이라고 적었다.

영국 ‘BBC’는 ‘두 감독은 경기 후 얼굴은 물론 코까지 맞대고 싸웠다’면서 ‘콘테 감독이 호이비에르 동점골 직후 투헬을 주먹으로 휘두르는 듯한 자세로 (상대를) 자극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모든 눈은 2월 (토트넘 홈에서 열리는) 리턴매치에 시선이 쏠릴 것’이라고 했다. 이 밖에 다수 영국 언론이 콘테와 투헬의 ‘신 런던 수장 라이벌’ 구도를 언급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