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영, 드디어 ♥박군과 재회…“가족 소중함 깨달아”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한영이 자가격리를 마친 남편 박군과 재회했다.

15일 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월이 아버님은 어제가 격리 마지막 날이었고, 이틀 동안 세 번의 테스트에 연달아 음성이 나왔어요~~ 너무 다행이지요”라고 전했다.

앞서 남편 박군은 코로나 19 확진으로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이에 한영은 반려견과 호텔에서 지내는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이날 한영은 “저희는 무사히 귀가하였답니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더니…. (오월이는 집이 아니면 잠을 정말 아예 못 자더라고요)”라며 “요 며칠 내 집의 소중함을 그리고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뼈저리게 깨닫고 돌아왔지요”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반려견을 품에 안은 한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무사히 귀가한 한영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또 “#이제 잠 좀 푹 자자 #내 집이 최고”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영과 박군은 지난 4월 결혼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한영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