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국제대회 수중발레에 뜬 남자들…"마침내, 마법같은 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섬세한 무늬가 그려진 수영복을 입고 물속에서 우아하게 춤을 추는 이 남성. 무엇을 하는 걸까요?

여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아티스틱 스위밍에 과감하게 도전장을 낸 남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수영장으로 간 남자들(2018)'. 현실에서도 영화같이 기억될 장면이 나왔습니다.

로마에서 열리고 있는 2022 유럽수영선수권대회. 주요 국제대회 중에선 처음으로 남성 아티스틱 스위밍 종목을 채택했습니다. 역사적인 첫 금메달의 주인공은 조르지오 미니시니(이탈리아·26)였습니다. 현지시간 어제 아티스틱 스위밍 남자 솔로 프리 부문에서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지난 12일 남자 솔로 테크니컬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아티스틱 스위밍 종목은 수중발레,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으로도 불립니다. 이 종목에 남자 선수가 처음 출전한 건 2015년 세계선수권대회입니다. 다만 '혼성 듀엣' 종목에 여자 선수들과 함께 출전하는 경우만 가능했습니다. 남성'만' 출전할 수 있는 종목은 없었습니다. 올림픽에도 여전히 남성 종목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