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욕 많이 먹었지, 할말하않”...‘♥안정환’ 이혜원, 의미심장 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전 축구스타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과거를 회상하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혜원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때는 바야흐로. 일천구백구십구년 팔월 십오일. 미스코리아가 된 두 달후.....그를 만났다.......광복절 그래서 더 기억남”이라는 글과 함께 결혼식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촬영장에 가지 말았어야했 #할말하않 #신나게놀았던그때 #욕마이먹었지 나 누구땜시 #그래도괜찮아 #잘버텼어”라고 농을 더했다. 더불어 “기억 못 하는 건 아니겠지 안느”라며 “응 광복절. 아~~헐. 어찌할까요 이 사람을”이라고 덧붙였다.

이혜원은 1999년 미스코리아 휠라 출신으로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2004년생 딸 리원, 2008년생 아들 리환을 낳았다. 이후 방송 출연으로 얼굴을 알렸고, SNS를 통해 일상을 공개 중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I이혜원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