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 싸웠지만… 황인선호 나이지리아에 무릎, 아직 프랑스전 남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황인선호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천가람이 드리볼을 하며 상대진역을 돌파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인선호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프리카의 강호 나이지리아에 또 무릎을 꿇었다.

15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알라후엘라의 알레한드로 모레라 소토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나이지리아에 0-1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한국 U-20 대표팀은 나이지리아와 역대 전적에서 3전 전패를 기록하게 됐다.

앞서 북미 강호 캐나다를 2-0으로 격파한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 C조 2위(승점 3)가 됐다. 2승을 거둔 나이지리아는 조 선두(승점 6)로 올라섰다. 황인선 감독은 지난해 11월 한국 축구대표팀 사상 첫 여성 사령탑이 됐다.

서울신문

15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알라후엘라의 알레한드로 모레라 소토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황인선 감독이 경기를 보며 작전 구상을 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18일 오전 11시 프랑스와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나이지리아에 이겼다면 8강 진출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프랑스전 결과에 따라 아직 8강 진출 가능성은 남아 있다.

이날 대표팀은 나이지리아 공격진에 대응해 김민지(대덕대), 문하연(강원도립대), 이수인(고려대) 등으로 구성된 스리백을 기본으로 하고, 한다인(고려대)과 빈현진(위덕대)을 추가로 좌우 측면 수비에 배치하는 전략으로 맞섰다.

대표팀은 전반 나이지리아 공격진을 잘 막아내면서, 반 템포 빠른 패스워크와 빠른 발로 빈 공간을 공략해가며 득점 기회를 노렸다. 특히 전반 7분 천가람(울산과학대)의 왼발 땅볼 중거리 슛이 골대 오른쪽으로 빗나간 것과, 전반 22분 이수인이 페널티아크 왼쪽, 골대에서 약 25m 지점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프리킥이 왼쪽 골대를 강타한 것이 아쉬웠다.
서울신문

황인선호가 코스타리카 알라후엘라의 알레한드로 모레라 소토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플레이를 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표팀은 후반 38분 오니이네지데의 페널티아크 오른쪽 중거리 슈팅에 골을 내주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황 감독은 “빠르고 개인기가 좋은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전반전에는 미드필드에서 기다리는 전술을 썼다. 후반전에는 우리도 승리를 가져가야 하는 입장이어서 ‘4-3-3’으로 바꾸면서 공격적으로 전방 압박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랑스전이 남아있다. 마지막 경기를 잘 치러 ‘좋은 소식’을 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