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고싶어?" 동료배우도 놀랐다…허성태, 사칭계정에 섬뜩한 경고 [N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허성태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허성태가 사칭 계정에 섬뜩한 경고를 보냈다.

허성태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문으로 "Do you wanna die? Not me"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죽고 싶어? 나 아니야"라는 뜻으로, 허성태는 자신을 사칭한 계정도 캡처(갈무리)하며 경고를 남겼다.

이에 동료배우 하도권도 "진짜 킬할 것 같아, 무서워 친구"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누리꾼들과 팬들 또한 허성태의 카리스마에 "음성 지원된다" "괜히 웃기다" "화끈하게 해결하시네" "역할에 너무 빠져있는 것 같아"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허성태는 지난 10일 개봉한 영화 '헌트'에 출연했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