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딩엄빠2' 최초 중딩엄마…16세에 첫아이, 현재는 4남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N 고딩엄빠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딩엄빠2'에 '최연소 중딩엄마'가 출연한다. '중딩엄마' 강효민은 16세에 엄마가 된 놀라운 사연을 밝힌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1회에서는 최초이자 최연소인 '중딩엄마' 강효민이 4남매와 함께 사는 '6인 대가족' 일상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

먼저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강효민의 파란만장한 사연이 펼쳐진다. 중2 시절, 학교생활에 적응 못하던 강효민은 친한 언니의 소개로 남자친구와 교제하게 되지만 그의 잦은 외도로 헤어진다. 이후 임신 사실을 알게 돼 16세에 첫 아이를 낳는다.

이후 육아에 지친 강효민은 우발적으로 집을 나오고 이때 만난 남자친구 사이에서 또다시 임신을 한다. 충격적인 전개에 MC 박미선은 "진짜 역대급"이라며 "믿기 힘들다"고 혀를 내두르고, 하하 역시 심각한 표정으로 "이건 감당 못 하겠다"며 말을 잇지 못한다.

잠시 후, 강효민은 현재 열 살인 첫째 아들 강진석, 둘째 아들 강진수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그런데 두 아들들에 이어 셋째 딸 지율이와 생후 9개월인 막내딸 하율이까지 카메라에 포착돼 스튜디오는 일순간 정적에 휩싸인다.

여기에 강효민의 남편까지 등장해 총 여섯 식구가 함께하는 '대가족 라이프'가 펼쳐진다. 무엇보다 첫째 진석이는 동생들의 밥을 떠먹여 주는 것은 물론, 막내도 품에 안은 채 분유를 먹여 모두를 더욱 놀라게 한다.

열 살답지 않은 진석이의 의젓한 모습에, 동갑내기 아들을 둔 '다둥이 아빠' 하하는 "눈물이 나려 한다"며 "진석이에게 팬이라고 전해 달라"고 애틋함을 내비친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