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언론, 尹대통령 경축사 '한일관계 개선' 의욕…과거사 문제는 '안전운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니치 등 언론, 尹대통령 강제징용 및 위안부 문제 해결책 제시 안해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8.1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일본 언론은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77주년 경축사와 관련해서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다면서도 양국의 최대 현안인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은 '안전 운전'을 했다고 평가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날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의 포괄적인 미래상으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하자고 한 데 대해 일본과 관계 개선에 다시 의욕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는 윤 대통령이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일본과 협력 확대를 목표로 하는 것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양국 관계의 가장 큰 현안이 되고 있는 강제징용이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해결책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후지뉴스네트워크(FNN)도 윤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 개선에는 의욕을 보였지만 과거사 문제에 대해는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르면 이번 주 한국 법원에서 일본 기업에 대한 자산 매각 명령이 확정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어 일본 정부가 회피하라고 요구해 온 현금화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은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회복을 강조했다며 전 정권보다는 일본 관련 언급이 늘었지만 낮은 지지율로 (일본에 대한) 깊이 있는 발언을 회피하는 '안전운전'을 했다고 평가했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