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성태 “당신 죽고 싶어? 나 아냐”…분노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허성태가 SNS 사칭에 분노했다.

15일 허성태는 개인 SNS에 “당신 죽고 싶어? 나 아니야”(Do you wanna die? Not me)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허성태의 계정과 똑같은 프로필에 비슷한 이름을 한 사칭 계정이 담겼다. 허성태는 해당 계정을 태그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해당 누리꾼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는 사기꾼이 아니다. 이름을 사용했을 뿐”이라며 “죽고 싶지 않다”는 해명 글을 올렸다. 또한 허성태의 팬임을 밝히며 팬 페이지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성태는 최근 개봉한 영화 ‘헌트’에서 안기부 요원 장철성 역을 맡았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허성태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