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임영웅, ‘아임 히어로’ 서울서 피날레…연말 ‘고척’ 채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임영웅 서울에서 전국투어 ‘아임 히어로(IM HERO)’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올림픽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임영웅의 전국투어 콘서트 ‘아임 히어로’가 개최됐다.

함성과 박수갈채 속 등장한 임영웅은 ‘보금자리’를 시작으로 ‘사랑해요 그대를’, ‘사랑역’을 비롯해 여전히 큰 사랑을 받는 정규 1집 타이틀곡 ‘다시 만날 수 있을까’부터 수록곡들로 무대를 꾸몄다. 발라드와 댄스, 힙합, 트로트, 팝 등 다채로운 장르는 물론 무대 스케일과 연출 역시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특히 신선하고 스펙터클한 VCR은 ‘아임 히어로’의 묘미였다.

팬클럽 영웅시대 역시 임영웅을 위해 떼창과 ‘변치 않는 노래가 되어줘’, ‘변치 않는 마음을 약속할게’라고 적힌 슬로건 이벤트로 뭉클한 감동의 여운을 이어갔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이 자리 이 무대에서 여러분을 기다리겠다. 다시 만나는 그 날까지 건행”이라고 끝인사를 건넨 임영웅은 여름노래 메들리와 ‘인생찬가’ 등으로 앵콜을 선사, 마지막까지 진한 여운 속 모두에게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막을 내린 전국투어의 아쉬움은 오는 12월 연말 콘서트로 채울 예정이다. 이를 예고하는 영상이 나오자 관객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마지막 날인 14일 티빙을 통해 약 3시간 넘게 공연이 생중계됐다. 티빙 실시간 중계방송은 96.8%의 점유율로 이례적인 수치를 보였고, 일요일임을 고려했을 때도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했다. 중계를 마친 후에도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는 멈추지 않았고, 다시 무대로 나온 임영웅은 관객들을 위해 5곡의 리앵콜로 감사함을 노래했다.

지난 5월 고양에서 전국투어의 포문을 연 임영웅은 창원, 광주, 대전, 인천, 대구를 거쳐 서울 공연을 열었다. 10대부터 90대까지 성별과 나이를 불문한 약 17만 명의 관객이 ‘아임 히어로’를 함께했다.

가수들의 ‘꿈의 무대’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꽉 채운 임영웅은 앵콜 콘서트를 통해 더 큰 무대로 자리를 옮긴다. 12월 2∼4일 부산 벡스코를 시작으로 10∼11일 양일간 고척스카이돔 공연을 예고한 것. 수용 인원 2만 명에 육박하는 고척스카이돔에서 트로트 가수 최초로 공연을 펼치게 된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물고기뮤직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