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언제부터 머리 잡아당기는 게 정상적인 플레이?"…토트넘 판정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경기가 과열됐다.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도 끊이질 않았다.

토트넘은 15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날 경기는 어수선했다. 과열된 몸싸움, 심판 판정, 두 감독간 신경전까지 많은 이야깃거리가 쏟아졌다. 특히 심판 판정에 대해 토마스 투헬 감독이 불만을 내비쳤다.

여러 장면이 눈에 띄었지만 후반 추가 시간에 문제의 장면이 다시 한번 등장했다. 토트넘이 코너킥을 얻었다. 이때 토트넘의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마크 쿠쿠렐라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머리채를 잡아당겼다. 쿠쿠렐라는 쓰러지고 말았다.

비디오판독(VAR)이 진행됐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문제를 삼지 않았다. 코너킥을 다시 진행했다. 이때 해리 케인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오면서 그대로 승부가 마무리됐다.

투헬 감독이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우리는 정말 훌륭했다. 미안하지만 두 골 모두 인정되면 안 된다. 승리할 자격이 있는 건 우리다. 우리는 훌륭했다. 첼시가 마땅히 받아야 할 것을 얻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선 빌드업 과정에서 카이 하베르츠에게 나온 건 명백한 반칙이었다. 나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오늘 몇 번의 반칙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히샬리송은 명백한 오프사이드다"라며 "그는 슈팅 라인 안에 서 있었다. 공을 향해 다가가는 중이었다. 그는 공을 터치하지 않았지만 에두아르 멘디가 공을 볼 수 없었다. 그들이 확인하면 이건 명백한 오프사이드다"라고 전했다.

쿠쿠렐라와 로메로의 충돌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투헬 감독은 "언제부터 우리가 축구장에서 머리를 잡아당길 수 있는 건가. 그걸 확인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더 이상 확인할 필요도 없었다. 웃긴 일이다"라고 아쉬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코치다. 우리는 환상적인 경기를 펼쳤기 때문이다. 매우 훌륭했다. 90분을 지배했다. 모든 영역에서 최고의 경기력을 펼쳤다. 그리고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