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 XX 발언', 윤핵관에 나 때리라는 지령 역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을 가리켜 'XX'라는 욕설을 했다는 본인의 주장과 관련해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 위해 들어오는 지령 비슷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그 사람들이 그걸 듣고 나서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쟤 때려도 되겠다'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윤 대통령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실질적인 얘기를 하기 어려울 거라고 본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배해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