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투입 하니 흐름이 바뀌네"...BBC, '950억' 히샬리송이 끼친 영향력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히샬리송이 토트넘 훗스퍼에서 첫 선을 보였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개막 이후 1승 1무를 거두게 됐다.

단단히 준비를 하고 나온 첼시에 토트넘은 고전을 했다. 특히 공격이 풀리지 않았다. 손흥민, 해리 케인이 꽁꽁 묶여 날카로운 전개를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칼리두 쿨리발리에게 실점해 0-1로 끌려가던 흐름이 후반전까지 이어지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히샬리송 카드를 꺼내 들었다.

히샬리송은 올여름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료는 6,000만 파운드(약 950억 원)였다. 에버턴 에이스이자 브라질 대표팀 주축으로 자리를 잡은 히샬리송을 영입하기 위해 거금을 투자해 화제를 끌었다. 손흥민, 케인에 이어 데얀 쿨루셉스키, 루카스 모우라 등이 있지만 공격진을 더욱 강화하고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선택이었다.

라이언 세세뇽 대신 투입된 히샬리송은 토트넘 공식전 첫 경기를 치렀다. 히샬리송이 들어가면서 토트넘은 4-4-2 포메이션으로 전환이 됐다. 히샬리송은 중앙에서 활약했다. 중앙에만 머물지 않고 좌우로도 이동해 영향력을 행사했다. 공격에 활기가 생겼다. 히샬리송이 압박을 가하고 시선을 끌어 다른 공격수들이 더 자유로워졌다. 콘테 감독은 좌우 풀백까지 높이 올려 총 공세에 나섰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동점골이 나오면서 1-1이 됐다. 그러나 리스 제임스가 추가골을 넣어 다시 첼시가 리드를 잡았다. 콘테 감독은 이반 페리시치, 이브 비수마, 루카스 모우라를 연속해서 투입해 공격 숫자를 늘렸다. 결국 케인 극장골이 나오며 경기는 2-2로 끝이 났다. 토트넘 입장에선 값진 무승부였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히샬리송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히샬리송이 토트넘에 에너지를 더했다. 압박을 강화하면서 후반 흐름을 바꿨다. 영입 당시만 해도 어디에서 뛸지 궁금했는데 출전하는 거 자체가 영향을 준다는 걸 알았다. '나를 투입하면 임팩트를 줄 수 있다'는 걸 증명하는 선수다"고 평가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히샬리송은 토트넘 공격진에 부족하던 강도를 추가했다. 토트넘이 득점을 하도록 도왔다"고 호평했다. 앞으로도 히샬리송은 콘테 감독의 공격 첨병 역할을 잘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