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화가 난 콘테, SNS로 투헬 저격 "내가 봤다면 넘어뜨렸을 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경기장 안팎에서 어느 때보다 뜨겁게 맞붙었다.

토트넘은 15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지난 시즌 첼시를 상대로 한 골도 만들어내지 못한 채 리그 2경기와 리그컵 준결승 1, 2차전 등 4연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이날도 끌려다니다 후반 추가 시간 해리 케인의 동점 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일궜다.

경기 내내 어수선했다. 심판 판정과 거친 경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두 감독의 신경전도 상당했다.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동점 골이 나왔다. 이 골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격정적인 세리머니를 펼쳤고, 토마스 투헬 감독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양 팀 벤치의 충돌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전에 카이 하베르츠에 대한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강한 태클이 파울 선언 없이 지나간 상황에 대한 신경전 등이 뒤섞인 장면이었다.

후반 33분 왼쪽 측면 은골로 캉테에게서 라힘 스털링으로 이어진 패스를 리스 제임스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때려 첼시가 앞서 나갔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이 서 있는 쪽을 지나가는 '전력 질주 세리머니'로 응수하며 기쁨을 표현했다.

서로 감정이 쌓일 대로 쌓였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두 감독은 악수하는 듯하다 다시 몸싸움을 벌였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소셜 미디어로 투헬 감독을 다시 자극했다. 제임스 득점 이후 나온 '전력 질주 세리머니'를 언급한 것이다. 그는 "운이 좋게도 내가 보지 못했다. 봤다면 너를 넘어뜨리는 게 당연했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경기 후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과 충돌에 대해 "나는 어떤 나쁜 감정이 있지 않다. 그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우리 둘 다 팀을 위해 싸웠다. 두 팀의 벤치가 가까워서 뜨거워졌을 뿐이다.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 주먹다짐도 안 했다. 나에게는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