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여진 "다정하고 웃긴 허경환, 내 이상형…'그냥 결혼할래?' 프러포즈"('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최여진이 이상형으로 허경환을 꼽았다.

최여진은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허경환을 자신의 이상형이라고 밝히며 "결혼하자고 한 적도 있다"라고 폭로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놀라운 축구 실력을 공개한 바 있는 최여진은 "운동을 너무 많이 해 옷 사이즈가 변했다. 허벅지가 특히 너무 벌크업 돼 단단해졌다"라며 "남자 바지를 입었더니 맞더라. 여자 옷은 타이트하다"라고 했다.

서장훈이 "김종국만큼 운동 중독이냐"라고 묻자, 최여진은 "결이 다르다. 김종국이 실전형 운동이라면 난 즐기는 레저용 운동 타입"이라고 했다.

평소 절약하는 습관은 김종국과 공통점이 있다는 최여진은 "물건을 안 버리는 편"이라며 "헬스장에서도 전기 요금이 아까워 러닝머신에 달려있는 모니터를 하나씩 다 끄고 다녔다"라고 했고, 서장훈은 "이 정도면 거의 김종국 이상형"이라며 놀라워했다.

특히 최여진은 '미우새' 아들 중 이상형으로 허경환을 꼽았다. 그는 "같이 있을 때 웃고 즐거운 게 좋다"며 "다정하고 운동, 사업도 열심히 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이면 괜찮겠다 싶어 장난으로 허경환에게 '그냥 결혼할래?'라고 했다"고 밝혔고, 서장훈은 "이정도야?"라며 놀라워했다. 최여진의 고백을 듣던 허경환 모친은 "내가 가슴이 콩닥거린다. 통영 굴은 내가 보내줄게"라며 두 사람의 핑크빛을 기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