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호영, 결혼정보회사 방문…직업·학력 평가에 ‘어질’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가수 손호영이 결혼정보회사에 방문한다.

17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28회에서는 결혼정보회사를 자기 발로 찾아간 43세 손호영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손호영은 “태어나서 처음 가는 곳”이라며 결혼정보회사를 찾아가 성혼 전문가를 만난다. 전문가는 본격 상담에 들어가기 전 “프로필이 좋아도 45세부터는 (짝을 찾기가) 쉽지 않다”며 까다로운 가입 조건을 읊어 손호영에게 ‘그라데이션 좌절’을 안긴다. 특히 전문가는 “연예인은 직업이 안정적이지 않은 프리랜서”라고 콕 집어 손호영을 더욱더 쪼그라들게 한다.

이어 손호영이 “대학교 졸업을 못 했다”고 밝히자 심상찮은 한마디를 던지고, 이에 ‘신랑즈’ 김준수X박태환X모태범은 “말 심하게 하시네!”라며 과몰입한다. 전문가는 “호영 씨는 (만남 성사가) 어려운 프로필”이라면서도, “노래라도 잘하셔서 다행”이라며 알쏭달쏭한 칭찬을 해 손호영을 어질어질하게 한다.

이후 손호영은 정신을 다잡고 ‘희망 상대 체크리스트’ 작성에 나선다. 그러다 “여성에게 원하는 직업이 무엇인지”라는 항목에 답을 못하고 망설이자, 전문가는 “어떤 직업군을 안 만나보셨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

손호영은 직업란을 훑어가며 살펴보다가, 그중 ‘언론인’란에서 멈칫하더니 “아나운서도 (언론인에 해당이) 되나요?”라고 묻는다. 전문가는 “아나운서도 사귀어보셨구나”라고 확인하고 이를 들은 스튜디오 전 출연진은 귀를 쫑긋 세운다.

과연 손호영이 결혼정보회사 상담을 통해 원하는 여성상을 찾을 수 있을지, 또한 결혼정보회사에서 밝혀진 손호영의 핵폭탄급 개인정보들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채널A 제공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