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철·정민철·정민태·조계현, KBO 40인 레전드 가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KBO리그에 큰 족적 남긴 투수들
뉴시스

【서울=뉴시스】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강철, 정민철, 조계현, 정민태.(사진=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는 격언처럼 명투수들은 팬들의 기억에 오래 남아있다. KBO리그 40주년 기념으로 선정된 레전드 40인에도 15명(37.5%)의 투수가 이름을 올렸다. 이강철(9위), 정민철(13위), 정민태(18위), 조계현(26위)도 그 일원이다.

15일 KBO에 따르면 이들 4명은 KBO리그 40주년 기념 40인 레전드에 이름을 올렸다.

선수 시절 ‘핵잠수함’으로 불린 이강철은 데뷔 첫해였던 1989시즌부터 10승과 100탈삼진을 모두 넘어서면서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이강철은 1998시즌까지 10시즌 동안 매 시즌 10승과 100탈삼진 이상을 기록, KBO리그 역대 최다인 10시즌 연속 10승 및 세 자릿수 탈삼진이라는 대기록을 모두 달성한 유일한 투수로 이름을 남겼다.

큰 무대에서도 강했다. 1996시즌 한국시리즈에서 현대를 상대로 총 6차전까지 갔던 명승부 중 무려 5경기에 등판했다. 최고의 무대에서 완봉승 1번을 포함한 2승 1세이브 16이닝 13탈삼진 평균자책점 0.56이라는 화려한 기록으로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이강철은 2005시즌까지 16년간 총 한국시리즈 5번 우승, KBO 리그 통산 승리 4위(152승), 투구이닝 3위(2204 2/3이닝), 탈삼진 3위(1751탈삼진) 등 굵직한 기록을 남기며 마운드를 떠났다. 이강철은 전문가 투표 141표(72.31점), 팬 투표에서 44만6940표(8.18점)를 획득해 총 80.49점으로 레전드 9위에 선정됐다.

‘이글스의 영원한 에이스’ 정민철은 KBO 리그의 ‘황금세대’로 꼽히는 92학번(또는 입단) 스타들 중 한 명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고졸 신인으로 빙그레에 입단한 1992시즌부터 33경기에 등판해 완투 11회, 완봉 3회를 포함, 14승 4패 7세이브 145탈삼진의 출중한 성적으로 롯데 고졸 신인 염종석과 경쟁했다.

정민철은 KBO리그 역대 2번째로 많은 20번의 완봉승과 49번의 완투승(공동 6위)을 기록했다. 매 경기 많은 이닝을 책임졌던 정민철은 통산 투구이닝 2394⅔로 이 부문 역대 2위에 자리하고 있다. 정민철은 데뷔 첫해부터 6번째 시즌이었던 1997시즌까지 매 시즌 13승 이상씩을 쌓아 올리며 같은 해 KBO 리그 역대 최연소 100승(27세 3개월 2일) 신기록을 세웠고, 해당 기록은 2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고 있다.

정민철은 전문가 투표 135표(69.23점), 팬 투표 31만4531표(5.76점), 총 74.99점으로 13위에 올랐다.

‘20세기 마지막 20승 투수’ 정민태도 레전드로 선정됐다. 대학시절부터 명성을 떨친 에이스답게 정민태는 규정이닝을 채운 1994시즌부터 재능을 꽃 피우기 시작했다. 1996시즌부터 2000시즌까지는 무려 5시즌 연속 200이닝 이상을 투구했다. 해당 기록은 KBO 리그 역사상 최동원(롯데)과 정민태 만이 달성한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정민태가 달성한 또 하나의 유일무이한 기록은 KBO 리그 역대 선발 최다 연승 기록이다. 정민태는 2000년 7월 30일 수원 두산 경기부터 2003년 8월 31일 수원 두산 DH2차전까지 무려 3년이 넘는 기간 동안 패배 없이 선발로만 21연승을 이어가며 ‘불패’의 아이콘으로 거듭났다. 정민태는 현대 왕조의 선발 마운드를 이끌며 총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민태는 투수 개인 부문에서도 승리 1위(99, 00, 03년), 승률 1위(03년), 골든글러브 투수상(98, 99, 03년), 한국시리즈 MVP(98, 03년) 등 화려한 수상 경력도 보유하고 있다. 정민철과 정민태 두 레전드는 나란히 KBO 리그에서 정점을 찍고 일본 무대로 진출해 요미우리에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정민태는 전문가 투표 112표(57.44점), 팬 투표 55만8914표(10.23점), 총 67.67점으로 18위에 올랐다.

조계현은 데뷔 초기 ‘싸움닭’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물러서지 않는 공격적인 투구를 했지만, 이후 ‘팔색조’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다양한 변화구를 능숙하게 던지는 기교파의 모습을 보이며 KBO리그를 호령했다.

조계현의 커리어하이는 1994시즌으로, 18승으로 다승 부문 공동 1위에 오름과 동시에 리그에서 가장 많은 14번의 완투를 기록하는 극강의 모습을 보였다. 타자와의 싸움에서 절대 물러서지 않았던 조계현은 개인 통산 20완봉, 64완투로 각각 역대 4위, 공동 8위에 위치해 있다. 또한 1993년 8월 29일 광주 쌍방울전에서는 9이닝 10탈삼진 완투승을 거두며 KBO 리그에서 지금까지 23차례 밖에 달성되지 않은 매회 탈삼진 진기록도 달성한 바 있다. 조계현은 전문가 투표 102표(52.31점), 팬 투표 34만2254표(6.27점), 총 58.57점으로 26위에 자리했다.

2022 KBO 리그 올스타전에서 최다득표 4명의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4명씩 발표되고 있는 KBO 레전드 40인은 이번 주까지 총 20명이 선을 보였다. 앞으로 5주 동안 남은 20명이 팬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