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尹 정부, 굴욕외교로 광복절 의미 퇴색해"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일 조오섭 대변인 서면 브리핑

제77주년 광복절…尹 정부 외교정책 비판

"민생경제 위기에 尹·정부 안 보여"

"오직 검찰 공화국 완성에만 집념"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윤석열 정부가 굴욕외교로 광복절의 의미마저 퇴색시키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식민 지배의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우리 선조가 피와 땀을 흘려 지켜오고 일궈온 대한민국의 역사가 흔들리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민생경제 위기가 밀어닥치고 팬데믹이 재유행하고 수해가 발생해도 대통령과 정부는 보이질 않는다”며 “윤석열 정부는 오직 검찰 공화국 완성에만 집념을 불태우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인과 측근으로 주요 요직을 장악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데만 열과 성을 다하며 국정쇄신을 바라는 국민의 목소리에는 불통으로 응대하고 있다”며 “국민과 약속했던 공정과 상식, 법치와 원칙은 대통령이 자행하는 불공정과 비상식, 자의적 법 집행과 무원칙한 국정운영으로 산산이 부서졌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심지어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굴욕외교로 광복절의 의미마저 퇴색시키고 있다”고 질책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달 26일 미쓰비시중공업 근로정신대 강제노역 피해자 양금덕·김성주 할머니의 상표권·특허권 특별현금화 명령 사건을 심리 중인 대법원에 의견서를 제출해 문제 해결을 위한 ‘다각적 외교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피해차 측이 반발한 것에 대한 목소리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조 대변인은 “남은 것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불안으로 속이 타들어가는 국민의 마음뿐”이라며 “민주당은 조국의 독립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선열의 정신을 계승해 민주주의와 국민의 삶을 지키고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내일을 만들기 위해 더욱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