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가 애 낳으래? 왜 피해 줘 XX야"…제주행 기내서 아이 운다고 폭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지난 14일 오후 4시쯤 제주행 비행기 안에서 아기 부모에게 폭언을 쏟는 남성. (SBS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남성 승객이 비행기 안에서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폭언을 쏟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SBS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후 4시쯤 김포에서 출발해 제주로 가던 비행기 안에서 벌어졌다.

비행기 안에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탑승하고 있었다. 이때 한 남성 승객이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이 부모에게 다가가 화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에서 남성은 "왜 피해를 주고 그래 XX야. 누가 애 낳으래?"라며 갑자기 고성을 지른다.

이어 "죄송하다고 해야지 XX야. 네 애한테 욕하는 것 X같고 내가 피해 가는 건 괜찮아? 어른은 피해 봐도 돼?"라고 말했다.

승무원들이 다가가 "진정하시고 자리에 앉아주시겠어요?"라며 남성을 말렸지만, 그는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되레 승무원의 제지를 뿌리치고 마스크를 내린 뒤 "그럼 내가 여기서 XX 죽어? 어? 나도 해도 돼?"라며 몸부림치면서 영상이 끝났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한 시간쯤밖에 안 걸리는데 저렇게 성질 부리냐", "아기 우는 게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어느 정도는 참아줘야지", "
불쾌할 수는 있지만 저렇게까지 할 일이냐", "저 정도도 못 참아서 본인이 더 피해 주는 거 보니 진짜 미성숙하다", "본인은 본인 권리 주장하는 쿨하고 멋진 사람이라고 생각하겠지", "본인도 아기 때 저런 과정 거쳐왔을 건데" 등 공분했다.

일각에서는 항공사의 대처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저 정도의 난동인데 테이저건 안 쏜 건 안전상 대처가 미흡한 거라고 본다", "위협 가하는 데 제대로 제압 안 하냐", "기내 난동은 미국처럼 중범죄로 처벌해야 한다", "저 난동은 기내 테러 수준", "바로 묶고 항공 경찰에 신고했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