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종영까지 2회…박은빈→강기영, 청정 미소 제주 비하인드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마지막까지 유쾌하고 따뜻한 힐링을 선사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은 15일 마지막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와 한바다는 황지사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에 대한 부당 이익금 반환 청구 소송을 맡아 제주도로 출장을 떠났다. 그리고 그곳에서 저마다의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현실을 마주한 우영우는 이준호(강태오)에게 눈물의 이별을 고했다. 자신은 이준호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 것. 여기에 위암 사실을 알게 된 정명석(강기영), 복잡미묘한 감정으로 뒤엉킨 최수연(하윤경)과 권민우(주종혁)에게도 크고 작은 변화들이 시작되고 있었다.

그 가운데 '한바다즈' 우영우, 이준호, 정명석, 최수연, 권민우부터 '털보네' 동그라미(주현영), 김민식(임성재)까지 함께한 제주도에서의 순간들이 포착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가슴 저릿한 이별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눈물 버튼을 누른 박은빈, 강태오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제주의 바람처럼 맑고 싱그러운 박은빈, 제주의 바다처럼 푸르고 청량한 강태오의 미소가 설렘을 자아낸다.

강기영은 위트와 진지를 넘나드는 노련한 연기로 정명석의 서사를 풀어나갔다. 나 자신은 물론 아내보다 일을 더 사랑했던 정명석이 제주도 출장을 통해 인생을 복기하는 모습은 같은 현실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공감과 여운을 안겼다.

이어 봄날의 햇살처럼 환한 하윤경의 미소, 캐릭터와 달리 장난기 가득한 주종혁의 눈빛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알 수 없는 최수연과 권민우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진은 "우영우와 이준호, 한바다즈 모두 제주도 출장을 기점으로 각성과 변화를 맞는다. 감정의 혼란과 관계의 충돌 속에서 펼쳐질 새로운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 우영우가 일과 사랑에서 얼마나 어떻게 성장할 것인지, 또 한바다 팀이 의기투합할 마지막 재판에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는 오는 17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된다.

사진 =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