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르메니아에서 폭죽 보관소 폭발… 3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의 수르말루 시장 내 폭죽 보관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14일(현지시간) 오후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의 수르말루 시장 내 폭죽 보관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아르메니아 재난 당국인 비상사태부는 성명을 통해 "폭발로 화재가 발생했다"며 "3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을 입고 입원했다"고 밝혔다. 비상사태부는 화재 지점 인근의 건물도 무너졌다며 건물 잔해 아래에 갇혀 있을지도 모르는 25명의 이름을 공개했다.

러시아 언론들은 아르메니아 당국자들의 말을 빌려 6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소방 당국은 200여명의 소방관과 의료진을 현장에 투입했지만 폭죽이 연쇄적으로 터지는 가운데 강한 바람까지 불어 화재 진압에 애로를 겪었으며 현재 굴착기를 동원해 생존자를 찾고 있다.

이 화재로 인해 도시 전체가 연기에 휩싸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폭죽을 보관하던 곳에서 폭발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