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왜 피해를 줘" 비행기서 아이 운다고 부모에 폭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14일) 김포를 출발해 제주로 가던 비행기에서 한 남성이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폭언을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제보 영상에 그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었습니다.

밤 사이 사건·사고 소식은 김관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어제 오후 4시쯤 제주행 비행기 안입니다.

한 승객이 갑자기 고성을 지릅니다.

[승객 : 왜 피해를 주고 그래 XX야. 누가 애 낳으래?]

아기가 자꾸 운다며, 부모에게 폭언이 이어졌습니다.

[승객 : 죄송하다고 해야지 XX야. 네 애한테 욕하는 것 X같고 내가 피해 가는 건 괜찮아? 어른은 피해 봐도 돼?]

승무원이 말려보지만 들은 척도 하지 않습니다.

[승객 : (진정하시고 자리 앉아주시겠어요?) 그럼 내가 여기서 XX 죽어, 어? 나도 해도 돼? ]

---

오늘 새벽 서울 용산구에서 촬영된 영상입니다.

두 명의 남성이 다른 한 명의 남성을 검은색 승용 차량에 억지로 태우는 모습이 보입니다.

일행으로 보이는 또 다른 남성 두 명도 있습니다.

경찰은 영상 속 인물 가운데 한 명을 붙잡았는데, "채권채무 관계가 있어 그랬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달아난 나머지 세 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

어제 오후 4시 40분쯤 전북 완주군 장선천에서 물놀이객 9명이 물살에 떠내려가는 사고가 났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표류하던 9명을 1시간 만에 구조했고,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물놀이객 9명은 친인척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관진 기자(spirit@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