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이정재X정우성, '23년 찐우정' 인증…"평생 벗이자 영원한 동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정재와 정우성이 찐우정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23년 찐우정의 정우성 이정재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23년간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두 사람은 시상식에서 서로를 향해 애정과 고마움을 전하며 우정을 과시한 바 있다.

이에 정우성은 "항상 나에게 좋은 이야기와 응원해주는 동료이자 친구인데 내 수상을 제일 좋아할 사람이라는 걸 아니까 생각이 났다"라고 했다.

그러자 이정재는 "공식 석상에서 잊지 않고 언급을 해준 것은 너무 기쁘고 그것보다 더 기쁜 것은 친구의 수상이다"라며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김성수 감독님과 셋이 함께 들고 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라고 누구보다 진심으로 친구의 수상이 의미가 있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은 청담 부부의 진짜 속마음 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이정재는 정우성에게 들은 말 중 가장 심쿵했던 말로 "자기야 밥 먹었어?"를 꼽았다. 이에 정우성은 즉석에서 이 말을 재연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정재는 자신의 SNS 계정명을 작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성 씨가 먼저 SNS를 시작했는데 계정을 뭐라고 했나 봤더니 To jws라고 했더라. 그래서 그러면 난 From jjlee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자들은 "대체 두 사람 뭐냐"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이정재는 정우성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로 "정우성을 가장 멋지게 찍었다"라는 말을 꼽았다. 그리고 그는 "실제로도 최대한 멋있고 또 멋있고 또 멋있게 찍었다"라고 했다. 그러자 정우성은 다정한 말투로 "잘했어요"라고 친구를 칭찬했다.

그리고 그는 "흐뭇하고 헛되지 않은 도전이었다. 그래서 친구가 너무 자랑스럽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찐우정의 사부들은 비즈니스 우정을 자랑하는 제자들과 우정 알까기 대결을 했고, 가볍게 승리를 거두며 찐우정을 뽐냈다. 그리고 사부들은 제자들을 위해 애장품을 준비했고, 도영과 이승기가 각각의 애장품 주인이 되어 다른 멤버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서로의 존재에 대해 "평생 벗이자 영원한 동반자"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정재는 우정을 지키는 비결로 "친구에 대한 이해와 맞추려는 노력"을 강조했고, 정우성은 "힘든 친구에게 기대어 쉴 수 있는 벗이 되고 싶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