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전반 REVIEW] 첼시 앞에선 작아지는 토트넘…0-1 열세, 쿨리발리에게 실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좋았던 기세가 두 번째 경기 만에 주춤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와 붙었다.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마치며 첼시전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 시즌 첫 빅6간 맞대결이자 런던 더비였다. 토트넘은 최근 11경기 연속 첼시를 상대로 승리가 없었다. 지난 시즌엔 첼시와 4번 만나 모두 무득점 패배를 경험했다.

토트넘 선발은 개막전과 동일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스리톱을 이뤘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 라이언 세세뇽, 에메르송 로얄이 중원을 책임졌다.

백스리는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자리했고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지난 경기와 마찬가지로 이반 페리시치를 비롯한 이적생들은 벤치에서 출격을 기다렸다.

첼시 역시 3-4-3으로 맞섰다. 스리톱은 라힘 스털링을 최전방에 두고 카이 하베르츠, 메이슨 마운트가 양쪽에 위치했다.

중원엔 조르지뉴, 은골로 캉테, 루벤 로프터스-치크, 마르크 쿠쿠렐라가 자리했다. 스리백은 티아구 실바, 리스 제임스, 칼리두 쿨리발리가 버텼다. 골키퍼 장갑은 에두아르 멘디가 꼈다.

토트넘 선수들이 첼시 압박에 정신을 못 차렸다. 중원 싸움에서 밀리며 볼 점유율과 공격 주도권을 일찍부터 내줬다. 손흥민이 수비라인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해야 했다.

전반 19분 첼시의 선제골이 나왔다. 쿠쿠렐라가 찬 코너킥을 쿨리발리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 요리스가 반응하기 힘들 정도로 예상치 못한 슛이었다.

이후 전반 41분 손흥민에게 역습 기회가 왔지만 제임스가 손으로 끌어당기며 끊었다. 제임스는 옐로카드를 받고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