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쿨리발리 선제골' 첼시, 토트넘에 1-0 리드(전반 진행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첼시가 쿨리발리의 선제골로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첼시는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리고 있는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토트넘 훗스퍼에 1-0으로 앞서 나가고 있다.

투헬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3-4-2-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스털링, 하베르츠, 마운트, 쿠쿠렐라, 조르지뉴, 캉테, 로프터스-치크, 쿨리발리, 실바, 제임스, 멘디가 선발 출격했다.

콘테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 손흥민, 쿨루셉스키, 세세뇽, 호이비에르, 벤탄쿠르, 에메르송, 데이비스, 다이어, 로메로, 요리스가 출전했다.

경기 초반은 토트넘이 빠른 역습을 통해 기회를 모색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첼시의 뒷공간을 노렸지만, 견고한 수비진에 여러 차례 막혔다. 시간이 지날수록 첼시가 점유율을 높였다. 하지만 첼시도 토트넘의 단단한 수비에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다.

첼시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8분 손흥민이 헤더로 걷어낸 공이 뒤로 흘렀다. 이를 쿨리발리가 슈팅했지만 멀리 벗어났다. 첼시가 선제골 기회를 놓쳤다. 전반 19분 스털링이 침투 이후 힐킥으로 패스를 건넸다. 하베르츠가 이를 곧바로 슈팅했지만 요리스가 막아냈다.

첼시가 먼저 웃었다. 전반 19분 코너킥 공격에서 쿠쿠렐라가 올린 크로스를 쿨리발리가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