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강업계, 경기침체 '직격탄'…수요 둔화에 하반기 전망 '흐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철강제품 가격은 내리는데 원자재값 부담↑

더팩트

철강업계가 전방산업의 수요 둔화로 인해 하반기 수익성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사진은 현대제철의 용광로 모습.(기사 내용과 무관)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김태환 기자] 철강업계가 전방산업의 수요 둔화가 지속하면서 하반기 실적에도 빨간불이 켜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열연강판 등 제품 가격 하락이 지속되는데다 고환율 환경도 지속되면서 원자재 관련 비용도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1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열연강판 유통가격은 t(톤)당 102만 원으로 3개월 전(138만 원)보다 26.1% 하락했다.

열연강판 유통가격은 지난 5월 t당 138만 원에서 6월 126만 원 7월 122만 원 8월 102만 원으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열연강판은 직사각형 모양의 슬래브를 고온으로 가열하고 눌러 얇게 만든 강판으로, 자동차, 가전제품, 건축자재 등에 두루 사용되고 있다.

기초 건설자재로 쓰이는 철근(봉강)과 H형강 가격도 내림세다. 이달 철근(SD400, 10mm 기준) 고시가격은 t당 92만5000원으로 5월(111만 원)보다 16.7% 떨어졌다.

이처럼 철강제품 가격이 하락하는 이유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때문이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국들이 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투자와 경제활동이 위축되는 모습이 나타나고, 이는 또 다시 철강제품 수요 하락으로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실제 세계 최대 광산업체인 발레는 지난 7월 올해 철광석 생산 전망치를 기존 3억2000만~3억3500만t에서 3억1000만~3억2000만t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와함께, 높은 환율에 따른 원가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2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전년 동기 대비 12.3% 상승한 1260원을 기록했다.

철강업종 특성상 원재료 가격 상승분은 1개 분기 정도 시차를 두고 가격에 반영된다. 2분기 높은 환율이 지속된다면 3분기 생산되는 제품에 원가 부담이 훨씬 높아지는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철강업계의 실적이 올해 3분기부터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포스코홀딩스의 3분기 매출액 전망은 22조51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지만 영업이익은 1조6482억 원으로 47.1%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제철은 3분기 영업이익이 550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4%, 동국제강은 3분기 48.4% 감소한 154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더팩트

원달러 환율 상승 추이 그래프.(단위 : 원) /우리은행 외환센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대표 철강사인 포스코는 비상경영을 선포하면서 대응에 나서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그룹 내 사장단과 전 임원이 참석하는 그룹 경영 회의를 매분기 개최하고 경영 실적과 전망, 위기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구매‧생산‧판매 등 각 부문의 구조 개선을 통한 원가 혁신을 비롯해 투자 계획 조정 등재무 건전성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다. 또 안전‧환경 분야를 제외한 모든 비용을 절감하고, 금융 시장 불안 가능성에 대비한 안정적 시재 확보에 집중하기로 했다.

현대제철은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강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와 제조 부문 혁신을 통한 원가절감에 매진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다만, 철강업계에서는 중국 시장의 봉쇄가 풀린다면 업황이 개선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주요 도시를 봉쇄했는데, 이 때문에 수요가 줄어들었다는 분석이다.

현대제철은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중국이 하반기 GDP 목표 달성을 위한 강력한 경기 부양책을 실시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국의 계절적 비수기가 끝나면 수요 회복과 함께 수급도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의 연간 조강생산량은 10억3000 t 수준인데 이는 전년대비 3% 가량 감소한 숫자"라며 "중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시행된다면 철강제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가격이 반등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