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녀시대 MV 감독, 세트 디자인 도용 인정…"부끄럽고 죄송할 따름"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소녀시대의 'Forever1'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신희원 감독이 세트 디자인 도용 논란에 사과했다.

14일 신희원 감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이번 소녀시대 ‘Forever1’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신 감독은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되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다”라고 디자인 도용을 인정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감독은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됐다”라며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임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다”라며 “마지막으로 저희의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되어 소녀시대 멤버들과 SM 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고개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일본 누리꾼들은 SNS를 통해 소녀시대 정규 7집 ‘Forever1’ MV에 나온 15주년 엠블럼이 도쿄 디즈니씨 엠블럼과 비슷하다며 디자인 도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신희원 감독은 엑소의 'Lucky One', 'LOTTO', 샤이니의 '데리러 가', 세븐틴의 '예쁘다', 현아의 '베베' 등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했다.

다음은 신희원 감독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소녀시대 'Forever1'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감독 신희원 입니다.

먼저 이번 소녀시대 ‘Forever1’ 뮤직비디오 중 일부 세트 디자인 논란으로 소녀시대 멤버들과 SM엔터테인먼트에 누를 끼쳐 죄송한 마음입니다.

이번 뮤직비디오를 의뢰받고 기획, 연출은 물론 작은 소품 하나까지 관여한 상황에서 허가 없이 디자인을 차용하게 되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입니다.

15주년을 기념하는 퍼레이드 세트에 쓰일 숫자 관련 로고 디자인을 검색하며 여러 레퍼런스를 찾았고,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발견한 후, 출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에 차용하게 되었습니다.

금일 해당 디자인이 일본 디즈니씨의 15주년 기념 로고임을 확인했고, 철저한 조사나 확인 없이 세트 디자인을 진행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 전에 다각도로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체크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희의 잘못으로 인해 폐를 끼치게 되어 소녀시대 멤버들과 SM 엔터테인먼트, 뮤직비디오를 즐겁게 봐주신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사진=SNS, SM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