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부대 양평군 수해복구 1200명 투입…일상회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군부대 양평군 수해복구 대민지원. 사진제공=양평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양평=강근주 기자】 양평군은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최대 강우량 621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수해를 복구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군 장병 대민지원에 힘입어 수해 복구는 보다 탄력을 받고 있다.

최근 폭우로 양평군이 입은 피해는 12일 기준 공공시설 533건, 민간시설 61건, 기타 피해 148건이 발생했다. 계속해서 피해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피해규모는 당분간 늘어날 전망이다.

파이낸셜뉴스

군부대 양평군 수해복구 대민지원. 사진제공=양평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양평군은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육군 제11기동사단의 대민 지원을 받아 12일부터 군 장병 600명을 시작으로 14일까지 1200명 장병이 피해 복구 현장에 동원했다.

특히 장병은 중장비가 투입되기 힘든 지역에 주택과 농경지 피해현장 등 인력이 필요한 곳에 투입돼 수해를 복구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대민 지원에 나선 박정환 일병(21)은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이 내 가족이란 생각으로 대민 지원에 적극 임했다”며 “군민을 도울 기회가 주어져 뿌듯하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군부대 양평군 수해복구 대민지원. 사진제공=양평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14일 “수해 복구에 나선 모든 장병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집중호우 피해로 많은 주민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 관내 사회단체와 봉사단체 등이 수해 복구 동참에 두 팔을 걷어붙였으며, 16일부터는 55사단 장병도 대민 지원에 참여할 예정이라 피해 복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