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회견 후폭풍에도, 주호영 '제 갈 길 간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회견 후폭풍에도, 주호영 '제 갈 길 간다'

[앵커]

이준석 대표의 '작심' 기자회견 이튿날에도 국민의힘 지도부는 일제히 함구하고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일부 중진들이 이 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지만,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눈길을 주지 않고 비대위원 인선 작업에만 치중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가 거친 비판을 쏟아낸 기자회견 다음날, 국민의힘에서는 어떠한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