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조국 독립 영웅들 끝까지 기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조국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가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애국선열 합동 봉송식' 추모사에서 "오늘날 우리가 마음껏 누리는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봉송식을 마친 뒤 서울 송파구에 있는 97살 김영관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습니다.

[김민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