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호와 함께하는 최고의 여름…로맨틱·섹시·청량 다 있는 '비포 미드나잇'[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2PM의 이준호가 팬들에게 로맨틱한 여름밤을 선사했다.

이준호는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2022 이준호 팬콘-비포 미드나잇'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이준호는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팬콘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이날에는 오프라인 공연과 함께 비욘드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공연이 동시 진행돼 글로벌 팬들이 함께 열광했다.

석양이 질 무렵 오묘한 하늘빛을 떠올리게 하는 공연명 '비포 미드나잇'을 타이틀로 내세운 이준호는 어스름한 저녁부터 까만 밤까지, 여름밤 시간의 흐름을 콘셉트로 한 세트리스트로 공연을 꽉 채웠다.

로맨틱, 청량, 아련, 몽환 등 여름밤이 나타낼 수 있는 모든 매력을 무한대로 끌어낸 다양한 무대, 화려한 퍼포먼스, 완벽한 라이브까지, 볼거리, 들을거리, 즐길거리가 완벽한 콘서트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팬콘에서는 팬들이 그토록 무대를 보고 싶어 하던 솔로곡 '노바디 엘스'부터 '플래시라이트', '인스턴트 러브', '캔버스', '달링', '라이크 어 스타', '인세인', '프레셔', '아임 인 러브', '아이스크림', '소 굿' 등 달콤한 발라드, 섹시한 댄스까지 '종합선물세트'같은 다양한 세트 리스트가 만족감을 선사했다.

16곡에 달하는 세트 리스트를 밴드와 함께 라이브로 선사한 이준호는 매력적인 음색과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MR 제거급' 환상 라이브를 선사해 귀를 매료시켰다.

팬미팅과 콘서트를 결합한 '팬콘'이라는 포맷을 선택한 이준호는 다양한 무대뿐만 아니라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다양한 코너로 팬들과 소통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름'을 주제로 지난 활동을 돌아보던 이준호는 배우로 최정상에 자리매김하게 해준 '옷소매 붉은 끝동'에 대한 얘기도 꺼냈다.

극 중에서 정조 이산 역을 맡았던 이준호는 "촬영할 때 너무 더웠다. 날씨 때문에 옷을 입고 있기가 쉽지 않았다"라며 "배우, 스태프 분들이 뛰어다니는 게 많아 모두가 더위에 힘들어 했다"라고 했다.

2PM의 '역주행' 인기를 가져다준 '우리집'에 대해서는 "활동을 원래 한달 하려고 했는데 일이 있어서 일주일 밖에 못했다. 그런데 그게 전화위복이 됐는지 최근까지 많은 사랑을 주셔서 진심으로 행복했다"라고 했다.

또 이준호는 "팬콘을 늘 계획하고 있었다. 여러분들과 즐거운 여름을 보내고 싶어서 좋은 자리를 찾아보고 있었다. 그런데 모든 타이밍이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 이 3일의 장소가 갑자기 주어졌다"라고 기적 같았던 대관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원래 더 좁은 곳에서 하려고 하다가 이렇게 넓고 큰 곳을 여러분들이 꽉 채워주셨다. '라이크 스타'를 부르는데 팬라이트가 절 비춰주는 별 같았다"라며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이끌어왔는데 여러분들이 즐겁게 즐겨주시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연 마지막 팬들은 '함께여서 행복한 미드나잇'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이준호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선사했고, '떼창'으로 이준호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준호는 팬들을 향해 스탠드 마이크를 들고 인이어를 뺀 후 팬들의 목소리를 가만히 들었다.

팬들의 깜짝 이벤트에 눈이 반짝반짝 촉촉해진 이준호는 "저야말로 여러분들이 여기 있어주셔서 완벽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했고, 팬들은 "가지마!"라고 환호했다.

팬들의 계속되는 연호에 이준호는 앙코르의 앙코르곡으로 '올데이'를 불러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준호는 "지금 아쉬우면 다음에 또 만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와주신 팬분들과 다시 한번 만나고 싶다"라고 다음을 기약했다.

이준호는 20, 21일 양일간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같은 공연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난다. 2018년 12월 이후 3년 8개월 만에 부도칸에서 열리는 이준호의 콘서트로 현지에서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