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리수 "남자친구 있지만 재혼 안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거 기획사서 50억 정산 못 받아"

뉴스1

유튜브 '푸하하TV'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하리수가 과거 가슴 아팠던 사연에 대해 털어놓으며, 근황을 밝혔다.

지난 12일 배우 정호근의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는 '놀람주의, 가수 하리수의 사주를 바꿔버린 그 사건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하리수는 "최근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라며 "아버지가 제가 태어났을 때부터 못마땅해 하셨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태어나고 나서 커가면서 주위에서 예쁘다는 소리를 듣고, 저도 그렇게 커가면서 제가 하는 걸 못마땅해하시더라"며 "남자다운 아들이어야 하는데 딸이라고 그러니까 저는 그때부터 아버지와 약간 사이가 멀어지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정호근은 하리수에 단명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하리수는 "안 그래도 저희 어머니가 제가 태어나기 전에 한 무당을 만났는데, 20세 이후에 제 운명이 안 보인다고 했다더라"며 "다른 사람의 성과 이름으로 살아간다고 얘기했다길래, 쓸데없는 얘기라고 했는데 나중에 제가 성년이 돼서 성전환 수술을 하고 그 이후로 예명으로 살아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정호근은 20~30대 큰 재산 손실도 있었다며 "재산적으로 구멍이 왜 많았는지 설명해 줄 수 있냐"고 물었다. 하리수는 "첫 번째 기획사에서 사기를 당했다, 실제로 제가 100억 넘게 벌었는데, 50억 정도 벌었다고 하고 거기서 6:4로 나눈다거나 해서 50억 정도는 정산을 못 받았다"라며 "그런데 계약 해지할 때 제 이름으로 상표권 등록을 했다면서 '하리수'는 사람 이름이 아닌 브랜드(상표)명이라며, 저 말고 하리수라는 이름을 돌려쓰려고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행히 특허를 허락해주지 않았는데도 그런 걸로 딴지를 걸었고, 사실 법적 공방 중엔 활동을 못하게 되지 않나"라며 "그러다 보니까 저도 이름을 받고 돈은 포기하는 걸로 조정해서 끝냈다"고 고백했다. 또 "가족 말고도 오지랖이 넓어서 힘든 친구를 도와줬는데 명절에 전화 한 통도 안 하더라"고 밝혔다.

정호근이 "사람 조심해야 한다"고 하자, 하리수는 "사람을 만나면 기회를 많이 주는 편인데, 몇 번 용서하다가 아니다 싶으면 확 자른다"고 말했다. 이어 "곁에 둘 남자가 없다"고도 말하자, "맞다, 저는 재혼 안 하려고 한다"라며 "이 아름다운 미모에 무슨 재혼이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남자친구가 있다"라며 "그런데도 남자들이 집적댄다"고 덧붙였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