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노총 “한미 연합훈련 중단하라”…北 노동단체 ‘연대사’ 낭독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13일 오후 서울 용산 삼각지역 일대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에는 경찰들이 집회 관리를 위해 동원돼 있다. 2022.8.1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복절 연휴 첫날인 1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주최 측은 집회에서 북한의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조선직총) 중앙위원회가 보낸 ‘연대사’도 읽었다.

13일 오후 2시경 민노총은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조합원 6000여 명(경찰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8.15 전국노동자대회’와 ‘광복 77주년 8·15 자주평화통일대회’를 잇달아 열었다.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은 “다음 주 대규모 한미합동군사훈련이 예정돼 있다”며 “이 나라를 전쟁의 화염 속에 몰아넣으려는 윤석열 정부를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행사에서 오은정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통일위원장은 “미국과 남조선의 윤석열 보수 집권 세력은 이 시각에도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각종 명목의 침략 전쟁 연습을 광란적으로 벌이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조선직총 중앙위의 연대사를 낭독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민주노총은) 시대착오적 정치투쟁을 멈추고, 노동조합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외피만 노동자대회일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고 했다.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동화면세점 앞 등 광화문 일대에선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의 ‘8·15 범국민대회’가 열린다. 경찰 측은 이 행사에 약 1만50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