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두구육' 발언에 與 일부 "너무 지나쳤다" "망언" 비판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개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의 '양두구육'을 언급한 데 대해 여권 일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차기 당권 주자이자 전임 원내대표였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14일) 자신의 SNS에 자신은 개고기를 판 적도, 양의 탈을 쓴 적도 없다며 이 대표를 직격 했습니다.

역시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 중인 나경원 전 의원도 SNS를 통해 이준석 대표가 지나쳐도 너무 지나쳤다며 더 이상 눈물팔이로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라고 가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