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도 직접 알아봤지만..비서실장 후임 난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무감각에 강단있는 후임 못찾아
비서실장 후임 늦어지면서
정무수석 교체도 미뤄져
비서실장 정무수석 유임 분위기
홍보분야, 김은혜 투입 유력


파이낸셜뉴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일부 참모진 개편을 단행하려 했으나, 후임자 물색에 난항을 겪고 있어 유임 분위기로 알려졌다.

당초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전후해 대통령 비서실장을 시작으로 비교적 강도높은 대통령실 인적쇄신을 계획했으나, 후임 비서실장 추천에서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무수석 후임도 계속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홍보 분야에선 김은혜 전 의원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 내부에서 계속 거론되고 있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14일 통화에서 "비서실장이 교체대상이라 윤 대통령이 직접 알아보기까지 했는데도 마땅한 사람이 없다고 한다"며 "대통령이 바꿀 생각은 있지만 적합한 사람을 못 찾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현 비서실장인 김대기 실장의 경우 역할이 정책에 집중되면서 새 비서실장은 정무 기능을 갖춘 동시에 장악력을 보다 높일 수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기류였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정무적 판단과 함께 강단있는 사람을 후임 비서실장으로 찾아봤지만, 아직 후임자를 선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무수석 교체 시기도 미뤄지는 분위기로 당분간 유임 형태로 갈 전망이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무수석을 맡을 사람은 계속 물색중"이라면서 "홍보 분야는 김은혜 전 의원에게 어떤 역할을 맡길지를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을 전후해 전격적으로 인적쇄신이 이뤄지기 보다 순차적으로 참모진 교체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정책 기능 유지를 위해 최상목 경제수석과 안상훈 사회수석 등은 유임시킨다는 방침이다.

다만 비서실장을 비롯해 나머지 참모진들 개편 이슈는 지속적으로 제기될 것이란게 여권 안팎의 관측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