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똥물 뒤집어써"… 강남 한복판서 스님들에 폭행 당한 조계종 노조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무원장 선거개입' 관련 시위 피켓 빼앗기자 항의

스님 2명, 경찰관 만류에도 노조원 완력 제압·폭행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14일 민주노총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시30분쯤 봉은사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지부 기획홍보부장 박정규씨는 스님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이날 시위는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었다.

세계일보

14일 서울 강남의 유명 사찰인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노조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씨는 1인 시위를 위해 준비해온 피켓을 봉은사 측 스님과 불자들에게 빼앗기자 이에 항의하다 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에 따르면, 폭행에 가담한 한 스님은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을 박씨에게 뿌리기도 했다. 한 조계종 노조 관계자는 “박정규 부장이 1인 시위를 준비하다 도로 쪽에서 봉은사 스님으로 보이는 이로부터 폭행당하고 똥물을 뒤집어썼다”고 설명했다.

조계종 노조 측이 공개한 영상엔 스님 2명이 경찰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박씨를 완력으로 제압해 바닥에 쓰러뜨리고 발로 차는 장면이 담겼다. 박씨는 폭행으로 인해 허리와 무릎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면도 가격 당해 아랫입술 안쪽도 터졌다고 한다.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스님 2명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스님이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추후 박씨와 스님을 순차적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

14일 서울 강남의 유명 사찰인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 승려가 봉은사 앞 도로에서 조계종 노조원에게 인분이 담긴 것으로 여겨지는 오물을 뿌리는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다. 조계종 노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11일 마감된 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 진우 스님이 단독 입후보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9일 조계종 종책 모임인 불교광장이 차기 총무원장으로 진우 스님을 합의 추대한다는 성명을 낸 바 있는데, 일각에선 현 조계종 실세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