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前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이준석 제명 요청서 제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윤리위 결정 이후에도 계속 국민의힘·尹 공격"

더팩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내다 그만둔 강신업 변호사가 오는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제명을 요청하는 청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내다 그만둔 강신업 변호사가 오는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제명을 요청하는 청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14일 강 변호사는 "국민의힘의 책임당원으로서 16일 화요일에 이 대표의 제명을 청구한다"며 "이 대표는 성상납 의혹, 증거인멸 교사 의혹 등으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를 통해 징계를 당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변호사는 이어 "이 대표는 징계 이후에도 기자회견에서 계속 변명으로 일관했을 뿐 아니라 국민의힘과 당이 배출한 대통령에 대해 계속 공격했다"며 "불과 한 달 전 심각한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당하고도 반성하지 아니하고 국민의 힘을 불태워야 한다는 등 망언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변호사는 당규에 따라 '가중 처벌'의 의미로 이 대표를 제명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청구서를 제출한 이유를 설명했다.

many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