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윌리엄스, 은퇴 무대 전 마지막 대회 출전…첫 상대는 US오픈 챔프 라두카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 단식 1R서 2002년생 샛별과 격돌

뉴스1

미국의 세레나 윌리엄스가 8일 (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의 바하 올림픽 파크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테니스 여자 단식 2차전 경기에서 프랑스 알리제 코르네를 상대로 득점을 올린뒤 환호하고 있다.ⓒ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올해 US오픈을 끝으로 은퇴를 시사한 세레나 윌리엄스(미국)가 은퇴 투어 전 마지막 대회에 출전한다.

윌리엄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개막하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총상금 252만7250달러) 단식에 나선다.

윌리엄스는 WTA 투어 단식 73회 우승, 복식 23회 우승, 그랜드슬램 여자단식 23회 우승 등 다양한 기록을 보유한 여자 테니스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지난해 6월 윔블던 여자단식 1회전에서 부상을 당한 뒤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않았던 윌리엄스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는 29일 미국 뉴욕에서 개막하는 US오픈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칠 것을 시사했다.

윌리엄스는 은퇴 무대가 될 US오픈에 나서기 전 현역 생활 마지막 투어가 될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에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윌리엄스의 1회전 상대는 엠마 라두카누(10위·영국)다.

2002년생의 라두카누는 지난해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우승을 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선수다.

만 18세 10개월 나이에 US오픈을 제패했던 라두카누는 1999년 US오픈에서 18세 1개월이라는 나이로 우승했던 윌리엄스 이후 최연소 US오픈 여자 단식 챔피언에 오르는 기록을 쓰기도 했다.

20년 간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지키다 이제 '지는 별'이 된 윌리엄스는 은퇴 무대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나서는 대회에서 '떠오르는 신성'과 자존심을 건 한 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무려 21살 차이가 나는 윌리엄스와 라두카누의 대결은 이번이 처음인데, 윌리엄스가 곧 은퇴를 앞두고 있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