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록의 사나이' 키움 이정후 "타구 속도와 BB/K만 봅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구 속도 확인하고 문제점 보완…나머지 기록은 통제 불가"

연합뉴스

이정후 '홈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7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kt wiz의 경기. 6회초 무사 주자 없을 때 키움 이정후가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22.7.27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24)는 타격 부문 다양한 지표에서 최정상급 순위를 달린다.

2년 연속 타이틀을 노리는 타율은 13일 현재 0.338(리그 2위)로 1위 호세 피렐라(삼성 라이온즈·0.340)를 바짝 쫓고 있고, 출루율(0.418)과 OPS(출루율+장타율·0.985)는 리그 1위다.

안타(133개·공동 1위), 홈런(18개·5위), 타점(79개·공동 3위), 볼넷(51개·공동 5위) 등 누적 기록도 리그 상위권에 포진한다.

이처럼 수많은 기록이 이정후가 리그 최정상급 타자라는 사실을 증명하지만, 이정후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시즌 중에는 전광판에 나오는 기록은 안 본다"고 말했다.

"통제할 수 없는 부분이라 신경을 안 쓰려고 한다. 오르락내리락하는 기록은 온전히 시즌이 끝나야 내 것이 된다. 숫자에 쫓기면서 야구를 하게 되더라"는 이유에서다.

연합뉴스

3루타 만드는 이정후!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2사 1, 2루 키움 이정후가 2타점 3루타를 쳐내고 있다. 2022.8.5 nowwego@yna.co.kr


이정후의 진가는 다양한 '2차 기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록 전문 사이트 스탯티즈 기준 대체 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는 6.50으로 2위 나성범(KIA 타이거즈·5.32)에게 크게 앞선 1위다.

WAR 기준 개인 최고였던 지난해 6.73을 경신하는 게 유력하다.

조정 득점생산력(wRC+)도 180으로 1위다.

조정 득점생산력은 리그 평균이 100으로, 이정후는 리그 평균보다 80% 더 많은 득점을 생산했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정후는 "기록들의 종류가 너무 많아져서 시즌 중에는 다 챙겨보지 못한다"고 했다.

대신 그가 확인하는 수치는 타구 속도와 볼을 삼진으로 나눈 비율이다.

이정후는 "타구 스피드는 체크해서 보완할 수 있는 문제점은 보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휴식이 부족하면 더 쉬거나, 타격 메커니즘 쪽으로 이상한 동작이 나와서 그럴 수 있으니 수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선수다.

빗맞은 안타 하나보다, 배트 중심에 맞고 야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된 타구가 더 낫다고 말한다.

연합뉴스

1타점 적시타 박찬혁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1회말 1사 만루 키움 박찬혁이 1타점 적시타를 쳐내고 있다. 3루까지 진루한 2루 주자 이정후는 상대 실책으로 득점 성공. 2022.8.4 nowwego@yna.co.kr


이정후는 "좋은 타구를 만들면 아웃돼도 상관없다. 좋지 않은 타구를 만들었을 때 화나고 뭐가 문제인지 찾기 시작한다"고 했다.

타구 속도를 체크하는 이유와 일맥상통한 부분이다.

현재 기량을 파악하려고 보는 게 타구 스피드라면, 스스로 만족하려고 확인하는 데이터는 볼/삼진 비율(BB/K)이다.

이정후는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가운데 가장 적은 삼진(25개)을 당해 '리그에서 가장 삼진 잡기 어려운 타자'다.

"삼진 안 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어서 챙겨본다"는 이정후의 BB/K는 2.04로 이 또한 리그 1위다.

4b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