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수단 이탈, 프리시즌 불참까지...추락하는 CR7, 모든 것은 자초한 일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에도 웃지 못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으며, 모든 것은 자초한 일이었다.

맨유는 1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브렌트포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0-4 완패를 당했다. 연패에 빠진 맨유(승점 0, 2패, 1득 6실)는 리그 최하위 20위로 추락했다.

지난 개막전 맨유는 홈으로 브라이튼을 불러들였지만 말 그대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전반전 파스칼 그로스에게 연거푸 멀티골을 허용하며 위기에 봉착했다. 맨유는 후반전 돌입 이후 호날두를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고, 상대 자책골로 추격을 이어갔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변수가 많은 개막전이라 한들 홈에서 브라이튼에 덜미를 잡힌 건 분명 굴욕이었다. 그만큼 맨유는 이번 브렌트포드전에서 반드시 결과를 챙겨야 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 마커스 래쉬포드, 브루노 페르난데스, 제이든 산초, 크리스티안 에릭센,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다비드 데 헤아 등을 선발 출격시켰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맨유는 전반전만 무려 4골을 얻어맞으며 무너졌다. 텐 하흐 감독은 타이럴 말라시아, 라파엘 바란, 스콧 맥토미니를 동시에 넣으며 변화를 줬지만 이 역시 무용지물이었다. 안토니 엘랑가와 도니 반 더 비크 교체 투입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맨유는 한차례의 만회골도 기록하지 못하며 무릎을 꿇었다.

호날두는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반전을 만들지 못했다. 여러 차례 슈팅을 기록하고 연계에도 힘썼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실패 이후 선수단 이탈, 텐 하흐 감독 부임 이후 조직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프리시즌 불참까지 모든 것은 뿌린 대로 거둔 실패였다.

맨유는 30년 만에 리그 최하위까지 추락했고, 호날두는 런던까지 찾아온 원정 팬들에게 인사도 건네지 않은 채 사라졌다. 다음 라운드 리버풀과 '노스웨스트 더비'가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바닥까지 추락한 자신감을 끌어올려야 하는 것이 급선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